Story

로컬 맛집에서 전국구 프랜차이즈 되기

맛집 사장님의 오랜 꿈

맛집으로 자리잡은 잘 되는 음식점을 운영하는 사장님들이라면 혹은 새롭게 창업을 꿈꾸는 예비 사장님이라면 ‘성공해서 나만의 브랜드를 프랜차이즈로 키웠으면 좋겠다'라는 기대를 갖게 마련입니다. 하지만 음식만 맛있게 만든다고 이룰 수 있는 꿈은 아니죠.

있는 음식 솜씨로 입소문이 나 몇 개의 가맹점을 내는 데까지는 성공할 수 있겠지만, 그 모든 가맹점들이 본점과 동일한 맛을 꾸준히 내도록 하는 건 참 어려운 일이거든요. 어디 그 뿐이겠습니까. 강원도에선 싸고 맛있는 식재료가 경상도에서 비싸기도 하고, 매 시즌 입맛 사로잡는 신메뉴를 개발해야 하는 것 또한 쉬운 일이 아닙니다.

맛집에서 시작해 전국구 프랜차이즈를 꿈꾸는 이들을 위해 삼성웰스토리는 그 꿈을 확장시키는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는데요. 삼성웰스토리와 교동면옥의 슬기로운 성장 스토리를 소개합니다!

지역 냉면계의
‘힙스터’

2008년 경북 구미에서 시작한 교동면옥은 수도권까지 진출 지역을 넓혀가며 50여개의 가맹점을 보유한 육전냉면 전문 프랜차이즈입니다. 교동면옥의 ‘육전 특냉면'은 <수요미식회>에 등장할 정도로 ‘냉면 마니아’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메뉴입니다. 국내 최초로 속초 명태회 무침과 육전을 올린 물 비빔면으로, 주문이 들어오면 바로 구워 올리는 육전이 맛의 비결이죠. 진한 육수가 일품인 ‘가마솥 갈비탕’, 주문 즉시 쇠고기에 달걀옷을 입혀 노릇노릇하게 구워내는 ‘소고기 육전’도 빼놓을 수 없는 시그니처 메뉴입니다.

교동면옥을 운영하는 교동F&B 이성혁 대표는 3년 전 전국 프랜차이즈로 커가는 교동면옥에 새로운 플랜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교동면옥이라는 브랜드의 도약을 위해 깊은 고민을 한 끝에 삼성웰스토리와 손을 잡았습니다. 삼성웰스토리는 교동면옥이 안고 있는 숙제를 하나씩 풀어주었죠.

교동면옥이라는 브랜드를 오래오래 지속하고 싶은 것이 가장 큰 목표입니다. 삼성웰스토리라는 좋은 파트너를 만난 것이 그 기틀이 된 것 같습니다._ 교동F&B 이성혁 대표

전국 어디서나
같은 맛

좋은 식재료를 사용해도 만드는 방법이 동일하지 않으면 균일한 맛을 낼 수 없습니다. 모든 프랜차이즈들이 초기 확장 단계에서 자신들만의 레시피를 꼼꼼히 전수하지만 흔히 표현하는 만드는 사람의 '손맛'도 다르고 각 지방에서 생산되는 식재료의 맛도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균일한 맛을 내기란 쉽지가 않습니다.

이를 위해 삼성웰스토리는 여러 식재료를 레시피 비율에 맞춰 혼합하는 번거로움을 없애고 누가 만들어도 균일한 맛을 낼 수 있도록 교동면옥만의 전용 육수와 소스 등 60여 가지의 OEM 제품을 개발해 공급하고 있습니다. 찍어 먹는 소스부터 밑반찬까지 가맹점의 손을 거쳐야만 제공될 수 있었던 메뉴들이 교동면옥이라는 이름 아래 손이 덜 가면서도 동일한 맛을 낼 수 있도록 바뀐 것이죠.

좋은 식재료를 사용해도 만드는 방법이 동일하지 않으면 균일한 맛을 낼 수 없습니다. 모든 프랜차이즈들이 초기 확장 단계에서 자신들만의 레시피를 꼼꼼히 전수하지만 흔히 표현하는 만드는 사람의 '손맛'도 다르고 각 지방에서 생산되는 식재료의 맛도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균일한 맛을 내기란 쉽지가 않습니다.

이를 위해 삼성웰스토리는 여러 식재료를 레시피 비율에 맞춰 혼합하는 번거로움을 없애고 누가 만들어도 균일한 맛을 낼 수 있도록 교동면옥만의 전용 육수와 소스 등 60여 가지의 OEM 제품을 개발해 공급하고 있습니다. 찍어 먹는 소스부터 밑반찬까지 가맹점의 손을 거쳐야만 제공될 수 있었던 메뉴들이 교동면옥이라는 이름 아래 손이 덜 가면서도 동일한 맛을 낼 수 있도록 바뀐 것이죠.

좋은 식재료를 싸고 빠르게

삼성웰스토리는 교동면옥의 다양한 고민을 충분히 듣고 식재료의 품질과 비용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을 고안했습니다. 식재료를 주 6회 배송하는 ‘3PL(외부 물류 전문업체 위탁 서비스)’ 운영 방식을 도입한 건데요.

기존에는 가맹점에서 식재료를 주문할 때면 며칠에 한번씩 대량으로 주문을 해야하다 보니 보관 창고도 넓어야 하고 또 품질에 이상이 있을 때 빠른 대응이 어려운 상황도 있었는데요. 삼성웰스토리와 손잡은 후 1kg 단위로 주 6회 배송하는 소량 주문 시스템을 제공해 이러한 불편이 해결됐습니다.

또한 코로나19 여파로 교동면옥의 메인 식재료인 수입 육류를 구하기 힘들어진 상황에 삼성웰스토리의 글로벌 소싱을 통해 우목심을 시중 가격보다 저렴하게 확보할 수 있었던 것도 메뉴 가격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는 요인이 되기도 했죠.

서로를 확장하는
운명공동체

시시각각 변해가는 고객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한 신메뉴 개발은 늘 프랜차이즈 음식점의 고민거리입니다. 상황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삼성웰스토리는 다양한 식재료의 특성과 트렌드를 바탕으로 발 빠르게 여러 아이디어를 제공하는데요.

최근에는 식재료의 원가를 낮추면서도 품질이 뛰어난 육수 베이스를 함께 만들고 삼성웰스토리가 공급하는 ‘데친 우거지’를 활용한 ‘우거지 갈비탕’을 신메뉴로 출시해 인기메뉴로 등극했다죠!

이 브랜드를 어떻게 하면 오래 가져갈 수 있을까가 제 가장 중요한 목표입니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삼성웰스토리도 양적인 성장만 원치 않는다고 저는 느꼈어요. 그래서 양과 질의 동반 성장의 밸런스가 잘 이뤄지기에 좋은 파트너가 아닌가 그렇게 생각했던 것 같아요. _ 교동F&B 이성혁 대표

단순히 품질 좋은 식재료를 공급하는 것에서 나아가 고객의 성장과 성공을 위해 함께 고민하고 솔루션을 제시하는 것,
그것이 바로 삼성웰스토리가 식자재 유통 시장에서 고객과 함께 걸어가고자 하는 마음이랍니다.

시시각각 변해가는 고객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한 신메뉴 개발은 늘 프랜차이즈 음식점의 고민거리입니다. 상황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삼성웰스토리는 다양한 식재료의 특성과 트렌드를 바탕으로 발 빠르게 여러 아이디어를 제공하는데요.

최근에는 식재료의 원가를 낮추면서도 품질이 뛰어난 육수 베이스를 함께 만들고 삼성웰스토리가 공급하는 ‘데친 우거지’를 활용한 ‘우거지 갈비탕’을 신메뉴로 출시해 인기메뉴로 등극했다죠!

이 브랜드를 어떻게 하면 오래 가져갈 수 있을까가 제 가장 중요한 목표입니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삼성웰스토리도 양적인 성장만 원치 않는다고 저는 느꼈어요. 그래서 양과 질의 동반 성장의 밸런스가 잘 이뤄지기에 좋은 파트너가 아닌가 그렇게 생각했던 것 같아요. _ 교동F&B 이성혁 대표 _ 교동F&B 이성혁 대표

단순히 품질 좋은 식재료를 공급하는 것에서 나아가 고객의 성장과 성공을 위해 함께 고민하고 솔루션을 제시하는 것,
그것이 바로 삼성웰스토리가 식자재 유통 시장에서 고객과 함께 걸어가고자 하는 마음이랍니다.

교동면옥과 삼성웰스토리의 동반성장 이야기 보러가기
목록으로 이동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