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

밥맛 기본기, '밥부심'

삼성웰스토리가
쌀에 집착하는 이유

전국 600여 개의 삼성웰스토리 사업장에서 하루 사용되는 쌀의 양은 자그마치 120톤! 음식점에 갔을 때 사람들은 밥맛만 좋아도 그 집 음식 맛이 좋았던 걸로 기억하곤 합니다. 그만큼 한식 메뉴에 있어 밥은 중요한 요소입니다.

밥맛은 좋은 쌀이 좌우하기에, 삼성웰스토리에서 사용하는 쌀은 까다로운 기준으로 선택되죠. 삼성웰스토리에서 선택한 맛있는 쌀은 어디에서 왔을까요?

삼성웰스토리가
쌀에 집착하는 이유

전국 600여 개의 삼성웰스토리 사업장에서 하루 사용되는 쌀의 양은 자그마치 120톤! 음식점에 갔을 때 사람들은 밥맛만 좋아도 그 집 음식 맛이 좋았던 걸로 기억하곤 합니다. 그만큼 한식 메뉴에 있어 밥은 중요한 요소입니다.

밥맛은 좋은 쌀이 좌우하기에, 삼성웰스토리에서 사용하는 쌀은 까다로운 기준으로 선택되죠. 삼성웰스토리에서 선택한 맛있는 쌀은 어디에서 왔을까요?

건강한 쌀, 맛있는 쌀

삼성웰스토리 사업장의 밥이 맛있는 이유는 맛있는 쌀로 지은 밥이기 때문입니다. 하루 120톤의 쌀을 전국 각지에 공급하기 위해 까다로운 기준으로 선정하는 파트너사들이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광복영농조합은 광복농산의 계열사로 생산·가공·저장·유통까지 모두 직접 하는 원스톱 곡물 종합서비스 기업입니다. 40년 전 작은 곡물 가게로 시작한 이곳은 이제 3공장까지 설립, 국내 최대이자 최고의 곡물 종합회사로 성장했습니다.

부설 연구소를 보유하였고, 건강한 먹거리를 위한 끊임없는 연구와 노력, 체계적으로 깐깐한 시스템을 갖춘 1등 기업! 첨단 ICT 기술까지 도입한 광복영농조합을 삼성웰스토리가 그냥 둘 리 없죠.

건강한 쌀, 맛있는 쌀

삼성웰스토리 사업장의 밥이 맛있는 이유는 맛있는 쌀로 지은 밥이기 때문입니다. 하루 120톤의 쌀을 전국 각지에 공급하기 위해 까다로운 기준으로 선정하는 파트너사들이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광복영농조합은 광복농산의 계열사로 생산·가공·저장·유통까지 모두 직접 하는 원스톱 곡물 종합서비스 기업입니다. 40년 전 작은 곡물 가게로 시작한 이곳은 이제 3공장까지 설립, 국내 최대이자 최고의 곡물 종합회사로 성장했습니다.

부설 연구소를 보유하였고, 건강한 먹거리를 위한 끊임없는 연구와 노력, 체계적으로 깐깐한 시스템을 갖춘 1등 기업! 첨단 ICT 기술까지 도입한 광복영농조합을 삼성웰스토리가 그냥 둘 리 없죠.

묵힐 시간이 없는
살아 있는 쌀

처음 광복영농조합에 가면 어마어마한 창고의 규모에 놀라게 됩니다. 이렇게 큰 창고에 보관하는 쌀을 보면 가장 먼저 드는 생각! 혹시 쌀이 너무 많아 오래 묵혀두는 건 아닐까? 광복영농조합의 쌀은 묵혀둘 시간이 없이 바로바로 소진될 정도로 상한가라고 합니다.

삼성웰스토리가 광복영농조합과 함께하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엄청난 규모를 자랑하는 저온창고인데요. 이곳은 항상 온도가 15℃ 이하로 유지되도록 관리하기 때문에 벼가 신선한 상태로 유지됩니다. 게다가 삼성웰스토리에서 공급받는 쌀은 당일에 도정을 한 후 삼성웰스토리 물류센터로 바로 배송하니 밥맛이 좋을 수밖에요.

묵힐 시간이 없는
살아 있는 쌀

처음 광복영농조합에 가면 어마어마한 창고의 규모에 놀라게 됩니다. 이렇게 큰 창고에 보관하는 쌀을 보면 가장 먼저 드는 생각! 혹시 쌀이 너무 많아 오래 묵혀두는 건 아닐까? 광복영농조합의 쌀은 묵혀둘 시간이 없이 바로바로 소진될 정도로 상한가라고 합니다.

삼성웰스토리가 광복영농조합과 함께하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엄청난 규모를 자랑하는 저온창고인데요. 이곳은 항상 온도가 15℃ 이하로 유지되도록 관리하기 때문에 벼가 신선한 상태로 유지됩니다. 게다가 삼성웰스토리에서 공급받는 쌀은 당일에 도정을 한 후 삼성웰스토리 물류센터로 바로 배송하니 밥맛이 좋을 수밖에요.

오차 범위 제로,
도정부터 포장까지

또한 삼성웰스토리 사업장 곳곳에서 ‘진짜 밥맛’을 선보이기 위해 광복영농조합의 쌀은 엄격한 관리를 받는데요. 이곳의 쌀은 도정부터 포장까지 컴퓨터로 한 번에 컨트롤이 가능한 통제실을 거쳐 탄생합니다. 쌀의 컨디션까지 관리하는 똑똑한 공장에서 쌀 도정의 모든 공정이 컴퓨터로 제어되는데 정미부에 입장하려면 소독은 필수, 에어 샤워실도 통과해야 합니다. 반도체 회사를 능가하는 시설과 관리 클래스 아니겠습니까!

오차 범위 제로,
도정부터 포장까지

또한 삼성웰스토리 사업장 곳곳에서 ‘진짜 밥맛’을 선보이기 위해 광복영농조합의 쌀은 엄격한 관리를 받는데요. 이곳의 쌀은 도정부터 포장까지 컴퓨터로 한 번에 컨트롤이 가능한 통제실을 거쳐 탄생합니다. 쌀의 컨디션까지 관리하는 똑똑한 공장에서 쌀 도정의 모든 공정이 컴퓨터로 제어되는데 정미부에 입장하려면 소독은 필수, 에어 샤워실도 통과해야 합니다. 반도체 회사를 능가하는 시설과 관리 클래스 아니겠습니까!

삼성웰스토리의
‘밥부심’

광복영농조합의 쌀은 여러 차례 다양한 공정을 거쳐 추가로 이물질을 한 번 더 제거하고 완전히 하얀 쌀로 껍질을 벗는데, 일대일 면접같이 낱알을 떨어뜨려 쌀 한 톨까지 꼼꼼하게 검사한 후 비로소 합격 사인을 받게 됩니다. 인간계(?) 입시만큼 치열한 전형을 여러 차례 통과한 쌀이 삼성웰스토리 밥상에 올라가게 되는 거죠. 맛있을 수밖에 없는 쌀을 만드는 파트너, 광복영농조합과 함께하기에 삼성웰스토리의 ‘밥부심’은 앞으로도 계속됩니다.

삼성웰스토리의
‘밥부심’

광복영농조합의 쌀은 여러 차례 다양한 공정을 거쳐 추가로 이물질을 한 번 더 제거하고 완전히 하얀 쌀로 껍질을 벗는데, 일대일 면접같이 낱알을 떨어뜨려 쌀 한 톨까지 꼼꼼하게 검사한 후 비로소 합격 사인을 받게 됩니다. 인간계(?) 입시만큼 치열한 전형을 여러 차례 통과한 쌀이 삼성웰스토리 밥상에 올라가게 되는 거죠. 맛있을 수밖에 없는 쌀을 만드는 파트너, 광복영농조합과 함께하기에 삼성웰스토리의 ‘밥부심’은 앞으로도 계속됩니다.

삼성웰스토리의 맛있는 밥맛 비결이 궁금하다면
목록으로 이동 상단으로 이동